티스토리 뷰



도끼 엄마 사기 이준경 일리네어레코즈 마이크로닷 부모 


얼마전 도끼의 절친 마이크로닷 부모 과거 보증사기 사건이 화제가 되었는데요 그러면서 마이크로닷 지인들까지 조사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국내 정상급 래퍼이며 언론과 매스컴에 자주 올라오는 도끼 이준경씨도 현재 61세 엄마 사기 문제가 붉어졌습니다. 어떤 사건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내용인즉, 도끼 어머니 사기 사건인데요 20년 전 도끼 엄마 김씨(61세)가 자신이 살던 대구지역의 중학교 동창에게 1천만원을 빌린 뒤 아직까지 갚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사건은 IMF 외환위기 이후 부산 해운대에서 도끼어머니가 레스토랑을 운영하였었습니다. 그러다 대구지역의 중학교 동창 A씨에게 한두달 상간으로 500만원씩 2번에 걸쳐 총 1000만원을 빌렸다고 합니다.



어릴적부터 도끼 엄마 김씨(61세)와 돈을 빌려준 A씨는 가족끼리도 친하게 지낼정도로 잘 지내는 사이였다고 하는데요 처음에는 급전이 필요하다며 500만원을 빌렸고 그다음엔 레스토랑 메뉴 변경을 이유로 500만원을 한번 더 빌렸다고 하는데요 A씨는 시간이 흘러 도끼 엄마 김씨가 돈을 갚지않자 사기죄로 형사고소를 하였지만 1000만원에 대한 이자로 50만원씩 두번에 걸쳐 총 100만원을 받았던것 때문에 사기죄가 성립되지 않았다고합니다.



A씨는 다시한번 민사소송을하여 이겼고 법원은 도끼 엄마 김씨에게 결국 돈을 지급하라는 판결이 2003년 4월 11일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11월인 현재 아직도 돈을 갚지않고 있다고 합니다. A씨는 도끼 엄마 김씨에게 연락을 하려고 하였지만 김씨의 주민등록까지 말소가 되어 연락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2015년 9월 인천국제공항에서 도끼와 도끼의 형 미스터 고르도를 우연히 만나서 김씨와 연락을 하게해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미스터고르도씨는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답변을 주지않았다고 합니다. 현재 미스터 고르도는 가족여행은 물론이며 결혼 상견례 까지도 했음에도 불구하고 부모와 연락이 안된다는 식의 발뺌을 한것으로 보이는데요 A씨는 힘든시절 모아둔 전세금을 주었는데 이런태도를 유지한채 돈을 주지않는것과 TV를 볼때마다 도끼가 돈을 벌어들이는 모습을 보며 너무 힘들었다고 합니다.


뉴스기사를 참고하여 쓴 블로그이므로 이 사실이 헛소문의 루머 일 수 있습니다. 사실관계가 빨리 파악되어 도씨 이준경씨 를 비롯한 모든 분들이 오해받지 않길 바라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